농산물 판매는 도매시장법인협회 회원사에 문의하여 주십시오. 정성을 다하여 상담하고, 최선을 다하여 팔아드리겠습니다.
Quick Link
거래체계도
상장거래원칙
전자경매
위로가기
정부정책자료
통계자료
법인평가자료
해외시장자료
농산물유통 관련기사
가격정보 사이트 링크


제목 구리농수산물공사 사장, 시장 활성화 위한 적임자 임명돼야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4-14



[기자의 시각] 구리농수산물공사 사장, 시장 활성화 위한 적임자 임명돼야

박현렬 기자l승인2019.04.10 11:39

[농수축산신문=박현렬 기자] 

구리농수산물공사 사장이 1년 넘게 공석인 가운데 최근 공모를 통해 2명의 후보자가 추려졌다.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은 사장 공석에 따라 지난해부터 현재까지 시장 내 산적한 문제가 제대로 해결되지 않고 있다.

시설현대화사업, 도매시장 중장기 발전계획 수립, 사모펀드 인수 법인·비가림 시설물 관리 등 추진해야 하는 일이 산적해 있지만 사장 공석으로 정책 추진에 어려움이 따르고 있다.

또한 개설자와 도매시장 관련 정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불협화음이 일부 발생함에 따라 중재자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 때문에 지난해부터 구리농수산물공사 사장은 농산물 유통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을 갖고 있으며 구리도매시장의 활성화를 도모할 수 있는 인물이 임명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개설자는 지난 공모에서 최종 2인 중 이 같은 인물이 없다고 판단했다.

임원추천위원회 위원들의 인사 문제와 더불어 공모를 한 인물이 문서를 위조한 사실까지 드러나면서 적임자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에 따라 시가 이번에 어떤 결정을 내릴지 귀추가 주목된다. 밀봉된 상태에서 시에 최종 2인 명단이 전달된 가운데 유통인들은 혹여나 지난 공모 때 적임자가 아니라고 판단됐던 인물이 다시금 거론되는 게 아닌지 우려를 표하고 있다.

이제 결정은 구리시장의 손에 달려 있다. 현 구리시장이 과거부터 구리농수산물공사 사장을 유통 적임자로 임명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던 만큼 제대로 된 판단을 내리길 바란다. 뿐만아니라 유통인들이 왜 우려를 하고 있는지 깊이 생각해봐야 한다. 


박현렬 기자 




첨부파일
노지채소류 수급불안 사전면적조절기능 강화해야
[도매시장 Q&A] 가락시장 배송비 논쟁
협회회원사현황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오시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