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산물 판매는 도매시장법인협회 회원사에 문의하여 주십시오. 정성을 다하여 상담하고, 최선을 다하여 팔아드리겠습니다.
Quick Link
거래체계도
상장거래원칙
전자경매
위로가기
정부정책자료
통계자료
법인평가자료
해외시장자료
농산물유통 관련기사
가격정보 사이트 링크


제목 “농업통계, 통계청으로 이관 후 정확성 떨어져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11-18


 
“농업통계, 통계청으로 이관 후 정확성 떨어져
서삼석 민주당 의원 지적
  • 고성진 기자
  • 승인 2020.11.17 18:07
  • 신문 3250호(2020.11.20) 1면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

이관 전 2008년까지 20종 반면 
9월 기준 농업통계 9종 불과
“농식품부가 주도적 관리해야”


통계청이 담당하고 있는 농업통계의 정확성을 높이는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국회에서 제기됐다.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쌀 생산량 최종 확정 통계치와 앞서 발표한 생산량 예상 수치의 전년 대비 생산 감소량이 2배 이상 벌어지면서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서삼석(전남 영암·무안·신안) 의원은 13일 “10월 발표한 통계청의 쌀 예상 생산량은 전년 대비 11만3000톤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는데, 실제 생산량은 23만7000톤이 감소했다”며 “최근 쌀 생산량 통계에서 보듯 농업통계가 통계청으로 이관된 이후 정확성은 떨어지고 양적으로도 저하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삼석 의원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농식품부 통계인력 통계청 이관 현황자료’에 따르면 정부조직 개편에 따라 1998년 410명, 2008년 667명 등 총 1077명의 농식품부 통계 인력이 통계청으로 넘어갔다.

또한 농식품부가 2008년까지 통계청으로 이관한 농업통계는 총 20종이었지만 2020년 9월 기준 통계청이 관리하는 농업통계는 9종밖에 남아있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9종의 농업통계는 농림어업총조사, 농업조사, 농가경제조사, 양곡소비량조사, 농축산물생산비조사, 농업면적조사, 농작물생산조사, 농가판매 및 구입가격조사, 산지쌀값조사 등이다.

중지된 농업 통계는 8종으로, 농어업인삶의질만족도조사, 농업경영체경영실태조사, 농어업경영인인력변동실태조사, 농업농촌동향모니터링조사, 친환경농산물생산유통실태조사, 과수실태조사, 농림어업인복지실태조사, 농어업법인조사 등이다. 생산비조사(농산물+축산물), 농지임대차조사 등 2종은 통합됐고, 귀농귀촌인통계, 가족동향조사는 농식품부와 통계청이 공동 작성하고 있다.

통계청의 농업통계가 정확하지 않다는 문제 제기는 줄곧 나왔다. 지난 4월에도 통계청이 최종 발표한 양파 재배면적이 앞서 예상 수치와 3000ha 이상 큰 차이를 보여 지적 받은 바 있다. ▶본보 4월 24일자 ‘통계청 양파재배면적 통계 혼란만 가중’ 기사 참조

서삼석 의원은 “농산물은 공산품과 달리 계획 생산이 어렵고 저장성도 높지 않을 뿐 아니라 기후변화에 취약해 가격폭락사태가 되풀이된다”며 “기존에 관리되다가 사라져 버린 농업인들에게 유용한 농업통계를 다시 되살려야 하고 농산물의 특성상 시장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할 필요성이 크다는 점을 고려해 농업통계만은 농식품부가 주도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고성진 기자


첨부파일
박철선 과수농협연합회장 “과수산업·농업인 위해 앞으로도 헌신할 것”
수입농산물 철저한 관리 촉구
협회회원사현황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오시는길